COMPANY

㈜오토텍바이오는 보다 건강한 삶을 위하여 질병 물질 표적 분해 분야를 집중적으로 연구합니다.
인사말
CEO권용태 (Ph.D.)
단백질 대사 핵심 기전인 N-말단 분해 경로의 설립자 겸 세계적 리더
원천기술 개발과정에서 전문성 및 리더쉽 발휘

안녕하십니까? 서울대 권용태 교수입니다. 제가 지난 25년 이상을 단백질 분해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면서 인간이 병들고 노화가 일어날 때 이를 유발하는 물질이 있고, 만약 질병이나 노화를 유발하는 물질을 표적해서 제거할 수 있다면 인류의 건강증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 신체의 전체 단백질의 6% 정도가 매일 새로 합성되고 분해되는데, 이 과정은 주로 유비퀴틴-프로테아좀 시스템(ubiquitin-proteasome system)과 오토파지-리소좀(autophagy-lysosome system)에 의해서 조절되는데, 전체 유전자의 약 10% 즉 2,000여개의 단백질들이 관여할 정도로 매우 복잡합니다. 만약 이 과정을 정확히 이해하고 조절함으로써, 질병 유발 단백질을 표적해서 분해할 수 있다면 질병을 원천적으로 치료하는 전략을 제시할 수 있을 것입니다.

본인 서울대 연구실의 지창훈, 김희연 학생이 주도한 연구진은 AUTOTAC (Autophagy-targeting chimera)이라고 명명된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는데, 이 기술을 사용하면 질병 유발 단백질을 표적해서 오토파지에 전달한 뒤 리소좀(lysosome)에 의한 분해를 유도하게 됩니다. 제약산업에서 기존의 약물 타겟들이 고갈되어감에 따라, 질병 관련 단백질을 원천적으로 분해시킬 필요성이 대두되고, 따라서 AUTOTAC은 차세대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오토텍바이오는 “Degradation for Betterness” 라는 비전을 가지고 AUTOTAC 등 단백질 표적 분해기술을 기반으로 신약개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 기술을 사용하면 각종 암, 퇴행성뇌질환, 자가 면역, 대사 관련 질병, 희귀 난치성 질환에서 핵심적인 단백질이나 물질을 표적 분해할 수 있기 때문에 인간이 겪을 수 있는 거의 모든 질병에 적용을 할 수 있습니다. 당사는 설립된 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한국에서는 드문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매우 역동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신규채용 뿐만 아니라 투자, 공동연구 등을 통한 동반성장에 관심이 있으면 언제든 연락 주세요. 감사합니다.

대표이사 권용태